보도자료

30대 그룹 관료출신 사외이사 40%…'바람막이' 여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8회 작성일 18-12-29 05:07

본문

  CEO스코어 조사, 미국은 대부분 재계 전문가 출신 대조적

국내 30대 그룹 사외이사는 관료 출신이 40%를 차지해 여전히 ‘바람막이용’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반면 미국 포춘이 선정한 상위 100대 기업 사외이사는 74%가 재계 출신 전문가인 것으로 조사돼 대조를 보였다.

2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30대 그룹 187개 상장사의 사외이사 609명과 미국 포춘지가 선정한 상위 100대 기업 사외이사 815명의 출신 이력을 전수 조사한 결과 한국은 '관료', 미국은 '재계' 출신 사외이사를 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그룹 사외이사 중 관료 출신은 235명으로 38.6%에 달했고 다음은 186명을 배출한 학계로 30.5%를 차지했다.

미국기업들이 사외이사로 가장 선호하는 재계 인사는 97명으로 15.9%에 불과했고 그 밖에 언론(25명, 4.1%), 공공기관(24명, 3.9%), 법조(17명, 2.8%), 세무회계(14명, 2.3%), 정계(4명, 0.7%) 출신 순이었다.

30대그룹 중 영풍, 두산, CJ, OCI, 동국제강, 신세계, 롯데, 효성등 8개그룹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50%를 넘은 반면 미래에셋은 관료 출신 사외이사가 단 한 명도 없고, 포스코 LG KT도 10%대에 불과했다.

◇ 삼성 관료 출신 62명 중 20명, 재계 출신은 4명에 불과

반면 포춘 100대 기업의 경우는 815명의 사외이사 중 재계 출신이 603명(74.0%)으로 4분의 3에 달했지만 관료 출신은 10%도 못되는 81명(9.9%)에 그쳤다. 그 다음은 학계 57명(7.0%), 세무회계 31명(3.8%), 언론 15명(1.8%), 법조 12명(1.5%), 정계 8명(1.0%) 순이었다.

미국의 경우는 경쟁사 CEO를 사외이사로 영입할 정도로 재계 전문가 모시기에 적극적인 반면 국내 대기업은 권력기관 출신의 방패용 사외이사가 더 선호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CEO스코어는 분석했다. 미국 1위 그룹인 월마트는 전체 9명의 사외이사 중 5명(55.6%)이 재계 출신이었고 이 중에는 구글 출신으로 현재 인스타그램 최고 경영자를 맡고 있는 케빈 시스트롬과 구글 출신이자 현재 야후 CEO인 마리사 메이어도 포함돼 있다. 월마트의 관료 출신은 2명(22.2%)에 그쳤다.

국내 최대 그룹인 삼성의 경우 관료 출신이 62명 중 20명(32.3%)인데 비해 재계 출신은 4명(6.5%)에 불과했고, 현대차 역시 47명 중 23명(48.9%)이 관료 출신이고 3명(6.4%)만이 재계 출신이었다. 아직은 가장 막강한 집단이지만 국내 30대 그룹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도 점차 떨어지고 있는 추세다. 올해 관료 출신은 2013년보다 18명(7.1%) 감소했고 관료 출신이 전체 사외이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41.5%에서 38.6%로 2.9%포인트 떨어졌다.

관료 사외이사도 법조 국세청 공정위 감사원등 소위 4대 권력기관 출신에 집중됐으며 전체 235명 중 4대 권력 기관 출신이 132명으로 56.2%에 달했다. 법원·검찰이 69명(29.4%), 세무 41명(17.4%), 공정위 17명(7.2%), 감사원 5명(2.1%) 순이었고 4대 권력 기관에 이어 청와대 58명(24.7%), 기획재정부 17명(7.2%), 금감원 4명(1.7%) 등이 뒤를 이었다.

그룹별로는 영풍(69.2%), 두산(64.0%) 등 5개 그룹의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60% 이상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CJ(62.1%), OCI(61.5%), 동국제강(60.0%) 순이었으며 신세계(52.6%), 롯데(51.7%), 효성(50.0%)이 50%를, 현대차(48.9%), 대림(42.9%), 현대백화점(42.1%), SK,·현대중공업(40.0%)이 30대 그룹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미래에셋은 계열사 3곳의 사외이사 9명 중 관료 출신이 단 한 명도 없었고 포스코도 전체 17명의 사외이사 중 관료출신이 2명으로 11.8%에 불과했다.

- 출처: CBS노컷뉴스, 2015-08-2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영합니다.
한국공공신뢰연구원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