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수영연맹 수사 계기로 체육계 비리 뿌리뽑아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0회 작성일 18-12-29 05:25

본문


대한수영연맹 간부들의 비리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새로운 혐의가 드러나 그 끝을 알기 어렵다.

이번 수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수영연맹의 비리를 이유로 올해 보조금 지원을 중단키로 한 직후 시작됐다.

수사 결과 일부 간부가 보조금을 유용한 사실이 이내 밝혀졌지만 빙산의 일각이었다. 연맹 간부가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뒷돈을 받아 구속되고, 규정을 무시한 채 선발전 없이 대표 선수를 뽑은 사실도 드러났다. 특정 클럽 소속 선수를 대거 대표로 발탁하고 그 대가로 간부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박태환 선수의 스승인 노민상 전 감독마저 간부에게 상납한 정황이 드러나 검찰 조사를 받았다. 심지어 연맹이 박 선수에게 주기로 한 포상금을 1년 넘게 지급하지 않다가 다른 선수 부모들의 갹출로 메워주었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검찰은 지금 심판과 선수들을 참고인으로 부르는 등 심판 매수 여부로 수사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수영계의 비리 연루는 처음이 아니다. 특히 이번에 구속된 연맹 간부는 2007년과 2010년에도 국고지원금 횡령과 국가대표 선발 비리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그런 사람을 연맹 간부로 남겨 다시 잘못을 저지르게 한 것은 수영계가 비리에 얼마나 둔감한지를 보여준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비리가 수영연맹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대한사격연맹과 대한승마협회는 훈련비 횡령과 보고서 거짓 작성 등으로 올해 보조금을 못 받게 됐다. 대한야구협회도 직원들의 횡령으로 지원금 승인이 보류되고 특별감사까지 받게 됐다. 이 밖에도 공금 유용, 파벌간 대립, 선수 선발 갈등 등의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수사로 정부가 승부조작과 편파판정, 폭력, 입시비리, 조직 사유화 등 스포츠 4대 비리를 척결하겠다던 다짐도 큰 성과가 없었음이 확인됐다. 정부의 보조금 집행ㆍ관리가 한결 엄격해져야 할 이유다.

이번 수사를 두고 체육계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에도 눈길이 간다.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의 통합이 난항을 겪자 대한체육회 쪽 통합추진위원장으로 활동 중인 이기흥 수영연맹 회장을 손보기 위한 수사라는 반발이 있었다. 이번 수사가 두 단체의 통합을 압박하기 위한 것인지 여부는 앞으로 따로 밝혀져야 하겠지만, 그것과 체육계 비리 수사는 어디까지나 별개라는 게 우리 생각이다. 제 잘못은 살피지 않은 채 검찰 수사에 의심을 기울이는 것은 오히려 국민 불신을 키운다.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이번 기회에 체육계 비리를 근절해야 한다. 아울러 체육계는 국민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라도 이번 수사를 계기로 삼아 뼈를 깎는 자정 노력에 나서 마땅하다.

- 출처: 한국일보, 2016. 2. 2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영합니다.
한국공공신뢰연구원입니다.

TOP